월간 우표

50년 전통의 품격 있는 우표전문 잡지
시대를 읽는 당신에게 권합니다.

  • 월간 우표
  • 월간 우표 미리보기

월간 우표 미리보기

제목 한국우취연합 재도약을 위하여




취  임  사



한국우취연합 재도약을 위하여


라제안 제11대 한국우취연합 회장


어려운 환경에서도 전국 각지에서 우취문화를 꽃 피우기 위하여 노고를 아끼지 않으시는 우취인 및 우취 가족 여러분!
2월 3일 2018년도 정기총회에서 여러분의 성원에 힘입어 제11대 (사)한국우취연합 회장을 맡았습니다. 한편으로 기쁘면서도 여러분이 부여해주신 책임감에 어깨가 무겁습니다. 앞으로 여러분의 지혜와 능력을 합하여 주신다면 우취연합이 성장을 거듭하리라 믿습니다.

지난 3년간 회장으로 일하며 우취연합 발전을 위하여 온갖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먼저 연합 재정 건전화를 위하여 우정사업본부에 우취를 활성화해야 한다는 필요성을 역설함은 물론 국공립도서관과 다양한 기관에 우표지를 보급해 재정 자립도를 한층 높였습니다. 또한, 「월간 우표」를 우취 문화 대중 종합교양지로 만들기 위해 전면 컬러, 지질개선 및 간행 부수를 늘렸습니다.
사단법인 설립 이후 연합 연혁 및 주요활동, 우표전시회 수상내역 등 각종 기록을 체계적으로 정리하여 「한국우취연합 창립 30년사」를 발간했습니다. 그리고 필라코리아 준비사무국에서 발행 후 개정된 정관 및 전시회 일반 규정 등을 엮어 「국제우취연맹(FIP) 규정집」을 간행하였고, 교재 3권을 집필해 연합 재정에 보탬이 되게 했습니다.
<청계천 우표문화축제> 및 <대한민국 우표전시회>를 계획대로 개최했습니다. 이는 전직 회장님, 선배님, 고문님을 비롯한 모든 우취인의 도움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이제 우취는 모든 이가 누리는 문화로 자라야 합니다. 서로 마음 문을 열고 도우며, 능동적으로 움직일 때 우취가 문화로 활짝 만개하리라 생각합니다. 이제 저는 새로운 3년 임기를 시작하며 여러분에게 몇 가지 당부 말씀을 드리고자 합니다.

첫째, 화합하는 분위기 조성입니다.
우취는 취미이자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기는 문화로 자리 잡아야 합니다. 이를 위하여 회원 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소통해야 합니다. 그동안 소통이 제대로 되지 못함으로 인해 회원 간에 상처가 될 뿐만 아니라 연합 전체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또한, 우표전시회 때마다 심사와 관련한 크고 작은 문제로 어려움을 겪기도 하였으며, 우정사업본부와 한국우편산업진흥원 등 관계 기관에 민원을 제기하여 우리 지위를 스스로 격하시키는 일도 있었습니다. 우취자료 및 작품에 의견 대립이 있다면 터놓고 대화로 풀어가는 성숙한 우리가 되기 바랍니다.

둘째, 우취연합 재정 건전화입니다.
우취연합은 우취자료 및 우표지 수입으로 재정을 충당해왔으나 우정사업본부 예산 사정으로 우표지 구매가 감소하는 추세입니다. 그동안 금융 분야에서 구매해주던 물량이 예산 삭감으로 줄었으며, 앞으로도 이 같은 상황은 불가피합니다. 우표지 유료 구독자 확보를 위해 이벤트도 실시할 예정이오니 우취단체장, 연합이사, 각 지부장 등 모든 우취인은 「우표」 유료 구독을 의무화하고, 새로운 회원 확보에 최선을 다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셋째, 우취인 육성 및 우취 인구 확대입니다.
인구 감소추세에 따라 우취인구 또한 그 수가 줄어들고 있으며, 우취인도 고령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매년 우표전시회에 출품되는 작품 수도 적어집니다. 우취인 확대를 위하여 우정 공무원의 우표문화 교육 및 연합의 우취 교육을 진행하나 신청하는 분이 없어 취소되는 실정입니다. 우취인 여러분께서는 1인 1 교육생 확보에 최선을 다하여 다양한 우취 인구가 양산될 수 있게 관심 부탁드립니다.

넷째, 세계화 시대에 발맞추어 국제교류에 힘써야 합니다.
세계는 일일생활권이라 할 만큼 가까워지며 지금도 여러 나라에서 다양한 국제우표전시회가 열립니다. 국제전시회를 통하여 선진 우취를 접목하여 우리 수준을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로 삼았으면 합니다. FIP 및 FIAP 주관 우표전시회에 참여함은 물론 일본·중국과 교류를 활발히 하여 국제교류전 활성화와 다른 국가 또는 지역 간의 교류도 확대해 나가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수입 다변화를 위한 광고 유치에 힘을 기울여 주시기 바랍니다.
「월간 우표」는 다양한 독자가 보는 잡지이며, 인쇄 부수에 비하여 광고비가 합리적입니다. 광고를 유치한 분에게는 그에 따른 보상도 하오니 적극적인 활동 부탁드립니다.

“우표를 통해 배운 것이 학교에서 배운 것보다 많다.”라는 미국 제32대 프랭클린 루스벨트 대통령 말처럼 우표를 통해 배우는 것은 무궁무진합니다. 그러므로 우취는 다른 어떤 문화보다 발전 가능성이 있습니다. 우취인은 수준 높은 문화를 누린다는 자부심으로 활동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위에서 말씀드린 사업은 저와 몇 명의 힘만으로 이루기는 어렵습니다. 어느 때보다 어려운 이 시기에 모든 난국을 헤쳐 나가려면 여러분의 조언과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합니다. 연합이 나를 위해서 무엇을 해 줄것인가를 생각하지 마시고 내가 연합을 위하여 무엇을 할 것인가를 생각하셔서 어떤 분야라도 좋으니 힘을 보태주시기 바랍니다. 우리가 모두 한마음으로 똘똘 뭉친다면 두려울 것이 무엇이 있겠습니까. 우취연합의 재도약을 위하여 최일선에서 선봉장으로 열심히 뛰겠습니다. 여러분과 가정에 무궁한 행운이 깃들기를 바랍니다.